이인영 통일부 장관 "북한 올해 식량 130만톤 적기 지원해야"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지현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8일 올해 북한에 120만~130만t 가량의 식량이 부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략 지난해 기준으로 지난 여름 수해나 태풍으로 인해 감산된 것이 20만~30만t으로 추정된다"며 "1년에 100만t 정도 부족한 것에서 20만~30만t 정도 (더)하면 식량 부족분이 산출된다"고 말했다.


이어 "(필요한 식량이) 대략 500만~550만t 사이에 있는 것 같은데 그런 측면에서 감안하면 될 것 같다"며 북한 식량 부족분을 구체적으로 특정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는 양해를 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이 장관은 "인도주의 협력 문제는 정치, 경제, 안보 상황과 별개 트랙에서 일관되게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정파를 초월한 공감대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정한 국민적 공감대가 있고 국회에서도 공감이 있을 것이니 필요할 때 적기에 지원할 수 있고 협력할 수 있다면 그런 방법을 찾아보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조선중앙TV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