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끝나면 마스크 벗어 던지고 '만세' 부르고 싶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11일 청와대에서 영상통화로 국내·외 각지에서 지내는 국민 8명과 명절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가 끝나면 가장 먼저 뭘 하고 싶냐"는 질문에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만세'를 한번 부르고 싶다"고 답했다.


11일 오전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카카오톡 페이스톡을 이용해 국민 8명과 영상 통화를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지소연 선수, 안광훈 신부, 배우 이소별, 강원도 홍천 오안초교 졸업생 강보름‧신승옥‧김예지 학생, 양치승 관장, 배우 류준열 등과 통화를 나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11일 청와대에서 영상통화로 국내·외 각지에서 지내는 국민 8명과 명절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문 대통령은 강보름, 신승옥, 김예지 학생들과 통화하던 중 "올해 어떤 분야에 가장 힘을 쏟겠느냐"는 질문을 받고 "코로나로 인한 불평등을 해결하는 데 가장 큰 노력을 기울이려 한다"고 답했다.


이어 "코로나가 끝나면 가장 먼저 뭐가 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만세를 한번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배우 류준열과의 통화에서는 환경 문제가 주 대화 내용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ryusdb'


그린피스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류준열은 전날 문 대통령이 소래포구 어시장에 간 것을 언급하며 "플라스틱 용기를 따로 가져간 것을 보았다. 대통령님과 여사님이 동참해주셔서 큰 힘을 얻었다"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수산물을 담아오니 싱싱하게 보관도 잘 되고 일상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운동이기 때문에 더 많이 확산하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런 이벤트를 계획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