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눈맞춤으로 자기 위로하고 응원해준 여배우에 폭풍 오열한 조세호 (영상)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뉴스1] 이지현 기자 = '유 퀴즈 온 더 블럭' 조세호가 눈물을 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김영선이 방송인 조세호의 눈물을 끌어내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날 MC 유재석, 조세호는 "배우들의 눈물 연기가 놀랍다"라고 입을 모았다. 김영선은 "정말 슬프니까 눈물이 나는 것"이라며 감정만 잘 전달하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영선은 '조세호 울음 끌어내기'에 도전했다. 그는 조세호의 손을 잡았다. 또 "상황은 보지 말고 제 눈만 보고 집중해 달라. 제가 뭐라고 하는지 마음을 읽어 달라"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조세호는 바로 김영선에게 집중했다. 한참동안 서로 눈을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이던 두 사람. 조세호는 김영선이 전하는 감정에 집중했고, 김영선에 이어 자신도 눈물을 흘렸다.


조세호는 깜짝 놀랐다. 그는 "아무런 말을 하지도 않았는데 감정이 밀려왔다"라며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영선은 잘했다고 다독여주면서 그를 끌어안았다.


조세호는 "너무 놀랐다. 우와. 이 누나 최고네"라며 "만약 안 멈췄다면 오열했을 것 같다. 눈빛으로 저를 어루만져 주셨다"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어 "저도 사람인지라 요즘 위로받고 싶고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었다.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방금 (김영선이) '지금도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잘할 거다'라는 응원을 계속 보내주니까 울컥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영선은 "저한테 집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미소를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김영선에 대해 "약간 치료사 같다. 갑자기 이 방송 후에 문의 전화 오는 거 아니냐"라고 농을 던졌다.


김영선은 "그래서 제가 현장에서 감정 안 잡히는 배우들에게 도움을 많이 줬었다. 사람을 보면 생각 같은 걸 읽으려고 노력한다. 드러난 이야기 이면에 호기심이 많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 관련 영상은 1분 16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