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8일) 오후부터 역대급 '한파+폭설+천둥+번개' 몰아쳐 전국 꽁꽁 언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뉴스1] 박종홍 기자 = 목요일인 28일에는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전국적으로 눈과 강풍, 천둥·번개가 예상돼 건강 관리와 각종 사고에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이날(28일) 전국이 중국 발해만 부근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고, 밤에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27일 이 같이 예보했다.


이 저기압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 9시~오후 6시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돌풍과 함께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 경남서부내륙의 눈·비는 오후 9시까지, 충청·전라·제주는 다음날(29일) 오전까지 이어진다. 눈이 오는 동안에는 불안정한 대기로 천둥·번개가 동반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내리는 눈은 짧은 시간 강하게 내려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도 많겠으니 퇴근길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예상 적설량은 경기동부, 강원도(동해안 제외), 경북북동산지, 전라권(남해안 제외), 충북, 제주도산지, 울릉·독도(29일 오후까지) 3~10㎝이다. 전라동부내륙과 제주도산지에는 15㎝이상 내릴 수 있다. 해당 지역에서 비가 오는 경우 예상 강수량은 5㎜ 내외이다.


경기동부를 제외한 수도권과 경북내륙(북동산지 제외), 경남서부, 전남남해안, 충남, 제주(산지 제외), 서해5도는 1~5㎝, 강원동해안과 경북북부동해안에는 1㎝내외의 눈이 예상된다. 비가 오는 경우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또 이날 낮부터는 전국적으로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특히 해안과 제주도, 도서지역, 산지에서는 바람이 시속 45~65㎞로 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시속 25~50㎞로 매우 강하게 불어 선별진료소나 건설현장의 시설물 파손이나 낙하물 피해가 없도록 주의가 요구된다.

이날 아침 기온은 전날인 27일과 비슷한 수준이겠으나 오후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5~3도, 낮 최고기온은 1~11도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도 △인천 0도 △춘천 -4도 △강릉 2도 △대전 -3도 △대구 0도 △부산 2도 △전주 -1도 △광주 0도 △제주 6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3도 △춘천 3도 △강릉 8도 △대전 6도 △대구 10도 △부산 10도 △전주 7도 △광주 8도 △제주 11도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으니 야외활동 시 체온 유지에 유의하고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은 전국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대체로 '보통' 수준을 보이겠으나, 수도권과 충청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오전 '한때 나쁨' 단계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1.0~4.0m, 남해 앞바다 0.5~3.0m, 동해 앞바다 0.5~3.0m로 일고, 서해 먼바다 최고 6.0m, 남해 먼바다 최고 6.0m, 동해 먼바다 최고 5.0m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