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악한 지원에도 월드컵서 은메달 목에 건 '아이언맨' 윤성빈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재상 기자 = '아이언맨' 윤성빈(27·강원도청)이 시즌 두 번째 출전한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윤성빈은 22일(한국시간) 독일 쾨니히스제에서 열린 2020-21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7차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39초92를 기록해 알렉산더 가스너(독일·1분39초88)에 이어 이어 2위에 올랐다.


가스너는 지난주 스위스 생모리츠서 열린 6차 대회에 이어 2연속 월드컵 금메달을 차지했다.


동메달은 러시아의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1분40초01)의 차지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뉴스1


지난주 시즌 첫 출전한 6차 대회서 동메달을 수확했던 윤성빈은 2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1차 시기까지 1위에 올랐지만 2차 시기서 가스너에 0.04초 차이로 밀린 것은 아쉬웠다.


윤성빈은 1차 시기서 49초90의 기록으로 1위에 오르며 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2차 시기서도 4초58의 쾌조의 출발을 했지만 결승선을 앞둔 마지막 곡선구간서 속력이 줄면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성빈과 함께 출전한 정승기(22·가톨릭관동대)는 9위(1분40초77), 김지수(27·강원도청)는 12위(1분41초11)에 자리했다.


컨디션을 끌어 올린 윤성빈은 29일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리는 최종 8차 대회서 시즌 첫 우승을 노린다.


한편 썰매 대표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월드컵 전반기 대회에 불참했고, 윤성빈은 지난주 11개월 여 만에 실전을 치른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