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작 입소문 타고 2일 연속 박스 1위 차지한 '디즈니X픽사' 신작 '소울'

인사이트영화 '소울'


[뉴시스] 김지은 기자 =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소울'(감독 피트 닥터)이 누적 관객 수 10만명을 넘어서며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소울'은 20일 개봉 첫날 6만여명, 둘째 날 4만3000여명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점유율은 85%에서 79%로 소폭 떨어졌지만 여전히 압도적이다.


개봉 첫날 기록한 성적은 지난해 크리스마스 시즌 개봉작이었던 블록버스터 '원더우먼 1984'의 오프닝 스코어(5만1000여명)를 뛰어넘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소울'


'태어나기 전 세상'에서 저마다의 성격을 갖춘 영혼이 지구에서 태어난다는 픽사의 재미있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소울'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이 된 '조'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가 함께 떠나는 특별한 모험을 그리며 일상의 소중함을 일깨운다.


지난해 칸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두 번의 아카데미 장편 애니메이션 상을 받은 '몬스터 주식회사' '업' '인사이드 아웃'의 피트 닥터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높여 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소울'


방글라데시의 체스 천재 소년의 이야기 '파힘'과 공포 영화 '커넥트'가 2~3위로 뒤를 이었다. 관객 수는 1000명대에 그쳤다.


현재 예매율은 '소울'이 53.5%, 오는 27일 개봉을 앞둔 일본의 히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이 23.8%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