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간 '단체' 수업한 강남 영어학원, 16명 집단감염

인사이트서울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 / 뉴시스


[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 강남구 영어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강남구 소재 영어학원에 다니는 타시도 주민 1명이 17일 최초 양성 판정을 받은 후 19일까지 13명, 20일 2명이 추가 감염됐다. 관련 확진자는 총 16명이다. 이 가운데 서울 확진자는 11명이다. 20일 확진자는 학원생 2명이다.


방역당국은 해당시설 관계자 등 접촉자를 포함해 총 41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양성은 15명, 음성은 16명이다. 나머지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역학조사 결과 해당학원은 책상 간 거리를 1m 이상 유지하고 책상마다 아크릴 차단막을 설치했다. '9인이하 수업'이 가능해진 1월 첫째주에 교사 1명과 수강생 4명이 6시간 동안 장시간 수업을 진행했다. 일부 학생은 교사와 1대 1 학습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초 확진자로부터 학원생 등에게 전파되고 가족에게 추가 확산된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뉴시스


시는 강남구 보건소와 역학·접촉자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 해당시설에는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학원 등에서는 실내·외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시설허가면적 8㎡ 당 인원제한 또는 두 칸 띄우기, 물·무알콜 음료를 제외한 음식 섭취 금지 등 방역수칙을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