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여캠과 러브샷하다 얼굴에 '구토 공격' 맞고 멘탈 나가 방송 종료한 지코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아프리카TV BJ 커맨더지코(박광우)가 여성 BJ와 술 먹방 중 생각지도 못한 '구토' 공격을 받았다.


만취한 여캠이 지코의 얼굴에 토를 한 건데, 지코는 화가 났는지 인사말도 없이 바로 방송을 종료해버렸다.


지난 14일 지코는 여캠 '준아야모하니(준아)'를 불러 술 먹방을 진행했다.


이날 술 먹방은 전체적으로 화기애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준아는 평소 성격대로 밝고 발랄하게 방송을 이어갔고 지코 역시 "이분 나랑 성격 너무 잘 맞는다"며 준아와 '케미' 넘치는 장면들을 연출했다.


그런데 문제의 장면은 생방송 종료 직전 나왔다.


방송을 성공적으로 끝냈다고 생각한 지코는 "우리 오늘부터 1일인가?"라며 가벼운 농담을 던졌고, 이내 별풍선이 연이어 터지고 나서 준아는 흥분한 듯 "우리 마지막으로 러브샷 한 번 할까"라고 말했다.


둘은 러브샷을 시작했는데 그 순간 갑자기 준아가 지코의 얼굴에 토를 뱉듯이 쏟아냈다. 많은 양은 아니었지만 건더기가 지코의 얼굴을 스쳐 갔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지코는 외마디 비명을 지르고는 한동안 멘탈이 나갔다는 듯 고개를 가로저었다. 표정 관리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


그 와중에도 준아는 아래를 쳐다보며 구토를 더 이어갔다. 이전부터 많이 취한 듯 보였지만 아예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것 같았다.


결국 지코는 황급히 방송을 종료했다. 화가 난 나머지 더이상 방송을 이어나갈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방송이 끝나자 시청자들의 반응은 뜨겁게 불타올랐다. 역대급 술 먹방 영상이 탄생했다며 감탄한 이들이 있는 반면, 일부에선 상대방의 얼굴에 토까지 할 정도로 술을 마실 필요가 있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