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모 얼굴 좀 보자"…오늘(13일) 정인이 첫 재판에 시민 800명 재판 방청 신청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류인선 기자 = 생후 16개월에 불과한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입양모와 그 남편에 대한 첫 재판에 약 800명이 방청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쟁률은 약 16대1 수준이다.


1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오는 13일 오전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를 받는 정인이 입양모 장모씨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를 받는 남편 A씨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법원은 13일 본 법정과 함께 중계법정 두 곳도 운영할 계획이다. 일반 방청객용 좌석은 총 51석(본법정 11명·중계법정 총 40명) 규모다.


법원은 방청 인원이 몰릴 것을 대비해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 사이 온라인으로 방청 신청을 받았다. 신청 총원은 813명으로, 경쟁률은 16.26대1 수준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법원은 당첨된 이들에게 문자메시지를 개별적으로 전달했고, 법원 홈페이지에도 방청 당첨자를 공지한다. 다만 발열 증상이 있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출입이 금지된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이정우)는 지난해 12월8일 정인이의 입양모 장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입양부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유기·방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장씨는 지난해 10월13일 당시 생후 16개월에 불과한 정인이의 등 부위에 강한 둔력을 가하는 등 학대 끝에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장씨가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약 8개월간 정인이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인이 사체에서는 후두부, 좌측 쇄골, 좌·우측 늑골, 우측 척골, 좌측 견갑골, 우측 대퇴골 등 전신에 골절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특히 각 골절의 발생 시기가 다른 것으로 조사돼, 정인이는 장기간에 걸쳐 수회 폭행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인이가 사망할 당시에는 정인이 신체에 강한 둔력이 가해졌고, 췌장이 절단되는 등 복부 손상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인이 사망 당일 이웃 주민은 '쿵' 소리가 들렸다는 취지로 수사기관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점을 봤을 때 장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췌장이 절단돼 사망할 정도라면 단순한 학대 수준을 넘은 '강한 외력'이 작용했을 수 있고, A씨가 최소한 정인이의 사망 가능성 정도는 인식한 상태에서 한 '미필적 고의' 행위라는 것이다.


따라서 13일 첫 재판에서 검찰이 장씨 혐의를 살인죄로 바꾸는 공소장 변경을 신청할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