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달라"는 택시기사의 요청 거부하고 '폭행'한 60대 만취남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 사진=인사이트


[뉴시스] 류인선 기자 = 마스크를 써달라는 택시기사 요구를 거부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이 경찰 수사를 받게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60대 남성 A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1시10분께 서울 용산구 한 도로에서 택시기사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일행 2명과 함께 8일 새벽 1시10분께 기사 B씨가 운행하는 택시에 탄 것으로 파악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때 B씨는 택시를 출발하면서 조수석에 앉은 A씨에게 마스크를 써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뒷좌석에 앉은 일행이 마스크를 건네줬지만,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스크 착용을 두고 실랑이를 벌인 끝에 B씨는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A씨는 B씨를 폭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A씨가 운전 중인 택시기사를 폭행한 것으로 보고 특가법 상 운전자 폭행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A씨는 당시 술에 취해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경찰은 A씨가 택시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이 감염병예방법 위반에 해당하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형사처벌 대상이 아닌 과태료 처분 사안일 경우 구청으로 사안을 넘길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