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글다희 방송서 "봇물 터지다" 채팅 쳤다가 강퇴당한 시청자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봇물 터지다 나쁜 말 아니에요"


아프리카TV 인기 BJ 탱글다희가 운영진으로부터 억울하게 제재를 받은 팬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 해명했다.


일상생활에서 '일이나 감정의 상태가 급격히 활성화되다'는 뜻을 담고 있는 관용구로 사용되는 '봇물 터지다'를 성희롱으로 오해한 것.


29일 탱글다희는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켜고 시청자들과 대화를 나누며 소통 방송을 진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여느 때와 다름없이 탱글다희는 특유의 입담과 신나는 리액션으로 방송을 이끌었다. 그러던 중 시청자들 몇 명이 아프리카TV 운영자로부터 강제로 퇴장당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시청자들은 상황상 운영진이 '봇물 터졌다'는 말을 오해해 퇴장을 시킨 것으로 이해했다. 이 소식이 채팅창을 통해 알려지자 시청자들은 크게 반발했다.


시청자들은 "왜 강퇴하냐", "중졸이냐" 등의 발언을 내뱉으며 강제 퇴장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시청자들의 불만이 솟구치자 탱글다희는 직접 포털사이트에 '봇물 터지다'를 검색해 성희롱 발언이 아님을 확인시켰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국어사전 상 '봇물'이란 논에 괸 물. 또 거기서 흘러내리는 물을 의미한다. 즉, 봇물 터지다라는 말은 둑이 터져서 물난리가 날 정도로 둑에 물이 많다는 뜻이다.


'봇물이 터지다'는 일상생활에서 '일이나 감정의 상태가 급격히 활성화되다'는 뜻을 담고 있는 관용구로 사용된다.


하지만 이를 여성의 음부를 가르키는 비속어와 물의 합성어로 착각해 '성적 비속어'로 보고 해당 매니저를 강제퇴장시킨 것으로 보인다.


탱글다희의 빠르고 침착한 판단에 시청자들은 박수를 보냈다. 탱글다희는 평소 팬을 잘 챙기기로 유명한데 이번 사태 역시 직접 나서는 모습이 감동적이라는 반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