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경로 알 수 없는 '무증상 확진자' 폭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acebook 'mkn.sabah.1'


[뉴시스] 윤슬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의 비율이 지난달 17일(16.5%) 이후 42일만에 처음으로 16%를 넘어섰다. 방역당국의 감염경로 미파악자 비율의 목표치(5%)보다 3배가 넘는 수치다.


감염경로 불명확진자의 경우 지역사회에 조용한 전파를 야기할 수 있다. 이들은 무증상인 경우가 많아 증상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일상생활을 이어가다 감염을 확산시킬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이 15일 0시부터 28일 0시까지 신고된 5037명의 확진자를 분석한 결과 16.5%(829명)가 감염경로 불명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17일 이후 42일만에 처음으로 16%를 넘어선 것이다.


감염경로 불명 비율은 지난달 17일 16.5%을 기록한 후 18일 15.7%, 19일 14.2%, 20일 13.7%, 21일 13.2%, 22일 12.5%, 23일 11.4%, 25일 10.8%, 26일 10.6%까지 낮아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이후 3차 유행이 시작되면서 감염경로 불명 비율은 이달 중순인 15일 13.7%으로 올라섰다. 이후 16일 14.0%, 17일 13.8%, 18일 13.3%, 19일 15.8%, 20일 14.7%, 25일 14.5%, 27일 15.4%, 28일 16.5%로 증가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으면 이 확진자를 감염시킨 감염원이 누군지를 파악할 수 없다. 이 감염원이 격리되지 않은 채 무증상이나 경증 등으로 스스로 감염 여부를 인지하지 못해 지역사회 활동을 하면 감염을 전파시킬 수 있다.


방역당국의 감염경로 미파악자 비율의 목표치는 5%다. 현재는 목표치의 3배를 초과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방역당국은 지역사회의 조용한 전파를 차단하고 일상 곳곳의 다양한 감염경로를 차단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28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이 광범위하게 확산 중이고 코로나 확산세가 여전히 꺾이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일상 감염이 특징인 지금의 유행은 곳곳의 다양한 감염경로를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 상황총괄단장은 "국민들이 지금의 위기의식을 공감하고 자발적으로 위험행동을 하나하나 줄여줘야만 반전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거리두기에 조금 더 동참하고 모임을 자제하는 등 사회적인 접촉을 줄여준다면 조금 더 효과가 신속하게 나타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