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이틀 연속 KT 제압···6년 연속 KS 진출까지 단 1승 남았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문성대 기자 = 두산 베어스가 6년 연속 한국시리즈(KS)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뒀다.


두산은 10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5전 3선승제) 2차전에서 4-1로 승리했다.


준플레이오프에서 LG 트윈스를 제압했던 두산은 플레이오프 1, 2차전을 모두 승리, 앞으로 1승만 추가하면 정규리그 1위팀 NC 다이노스가 기다리는 한국시리즈에 오를 수 있다. 두산은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을 눈앞에 뒀다.


두산 4번타자 김재환은 5타수 3안타 3타점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러 승리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정수빈은 3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으로 1번타자 역할을 잘 수행했고, 포수 박세혁은 완벽한 투수 리드와 함께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2⅔이닝 5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강판됐지만, 김민규(1이닝 무실점), 박치국(2이닝 무실점), 홍건희(2⅓이닝 무실점) 등 불펜투수를 앞세워 KT의 타선을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오는 11일 하루 휴식을 갖는 두산은 12일 플레이오프 3차전을 치른다. 3차전 선발은 올해 20승 투수 라울 알칸타라가 출격한다.


1, 2차전을 모두 내준 KT는 벼랑 끝에 몰렸다. 사상 첫 '가을야구'에 진출해 1승도 올리지 못할 위기에 놓였다.


인사이트뉴시스


KT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는 4이닝 7피안타 2볼넷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KT 중심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의 솔로 홈런도 무위로 끝이 났다.


두산이 선취점을 뽑았다.


두산은 2회초 선두타자 김재환과 허경민, 박세혁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뽑았다. 이후 김재호의 희생번트로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오재원의 좌익수 뜬공 때 태그업을 시도한 허경민이 홈에서 아웃돼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KT 역시 2회말 1사 만루의 찬스를 잡았지만, 심우준이 3루수 병살타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인사이트뉴시스


위기를 넘긴 두산은 3회 공격에서 정수빈의 몸에 맞는 볼과 호세 페르난데스의 안타로 찬스를 잡은 후 김재환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반격에 나선 KT는 3회말 로하스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동시에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두산 선발 최원준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1점차 리드를 이어가던 두산은 5회 선두타자 정수빈과 호세 페르난데스의 연속 안타, 오재일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곧바로 김재환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려 4-1로 달아났다.


인사이트뉴시스


4회말 2사 후 등판한 박치국은 2이닝 무안타 3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고, 네 번째 투수 홍건희는 2⅓이닝 무안타 2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선보였다.


KT는 4회 2사 후부터 8회까지 두산의 다양한 불펜진에 막혀 단 하나의 안타도 치지 못했다.


두산은 9회말 마무리 이영하를 투입했다. 이영하는 선두타자 박경수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타선을 잘 막아내 경기를 마무리했다. 전날 행운의 구원승에 세이브도 신고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