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무면허'로 전동킥보드 타던 고등학생 2명 택시와 충돌해 중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김동영 기자 = 무면허로 공유 전동 킥보드를 타던 고등학생 1학년 2명이 달리던 택시와 부딪혀 크게 다쳤다.


26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9시 9분께 인천 계양구 계산동 계양구청 인근 교차로에서 A(60대)씨가 몰던 택시와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인 B(17)군과 C(17)양 등 2명이 함께 탑승한 킥보드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전동 킥보드에 타고 있던 B군 등 2명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C양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경찰 조사결과 전동 킥보드를 운전하던 B군은 면허가 없는 상태로 확인됐고, B군 등 탑승자 2명 모두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9일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은 '도로교통법' 및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공포해 12월10일부터 '원동기 장치 자전거 면허'가 없는 만 13세 이상 중·고등학생들도 등·하교 시간에 '자전거도로'를 이용해 전동 킥보드를 운행할 수 있게 됐지만 아직까지는 만 16세 이상부터 면허를 취득해야 운행할 수 있다.


경찰은 A씨 혹은 B군 등이 신호 위반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교차로 인근 폐쇄회로(C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