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마 입은 뒤 "선 넘었다"며 욕 먹자 소신 밝힌 봉태규

인사이트Instagram 'taegyu_bong'


[뉴시스] 이호길 인턴 기자 = 배우 봉태규가 자신이 선보인 '치마 패션'과 관련해 성별의 구분 없이 입을 수 있는 옷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봉태규는 24일 인스타그램에 치마를 입은 자신의 모습에 대해 '선을 넘은 패션'이라는 제목이 붙은 기사를 캡처하며 "선을 넘었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는데"라고 밝혔다.


앞서 그는 지난 22일 진행된 SBS 새 월화극 '펜트하우스' 제작발표회에서 치마를 입고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봉태규는 "너무 편했다. 진작 입을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며 "이제라도 치마의 실용성을 알아서 다행이다. 더불어 스타일링했을 때 멋졌다"고 적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gyu_bong'


이어 치마 착용을 통해 고정관념을 탈피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지금까지 바지라는 한정된 아이템만 입고 살아서인지, 치마는 놀라울 정도로 신선하고 멋졌다. 어떤 경계가 사라진다는 건 개인에게 놀라울 만큼의 자극을 주고 새로운 우주가 펼쳐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제는 대부분의 학교에서 (여학생에게) 치마만을 고집하거나 그래야 한다고 얘기하지 않는다"며 "혹시 우리 시하(아들)도 교복을 입게 된다면 선택 사항에 치마가 있다면 어떨까 싶다"고 썼다.


그는 "치마를 입든 입지 않든 그것을 선택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아이에게 중요한 것들을 알려줄 수 있다"고 강조하며 '남자도 치마 입을 수 있어. 심지어 아주 멋지단다'라는 걸 아들이 알게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aegyu_bong'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