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대1 경쟁률 뚫고 '2020년 미스코리아 진' 당선된 22살 김혜진의 미모 클라스

인사이트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2020년 미스코리아 진(眞) 왕관은 김혜진(22·전북)이 차지했다고 주최사 한국일보 E&B가 23일 밝혔다.


7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이 된 김혜진은 주최사를 통해 "한국의 문화를 알리고 뭐든지 열심히 하는 미스코리아가 되겠다. 김성령, 이하늬 선배님처럼 사랑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선(善)에는 이화인(21·서울)과 류서빈(19·울산), 미(美)에는 전연주(20·서울)와 전혜진(22·경북)이 선발됐다.


올해 본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지난 18일 경기도 김포에서 무관중 사전녹화로 치러졌으며, 이날 오후 7시 실시간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를 통해 공개된다.


기존 미스코리아에 대한 고정관념에서 탈피해 '메이크업 프리' 프로필과 '젠더 프리' 화보 촬영 등을 진행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