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가장 큰 존재…너무 보고싶다" 모친상 후 SNS로 그리움 토로한 고경표

인사이트Instagram 'kopular'


[뉴시스] 이수민 인턴 기자 = 배우 고경표가 모친상 이후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고경표는 2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그녀의 생일입니다"라며 살아생전 어머니와 함께 찍었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그는 "나에게 세상 누구보다 큰 존재였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라며 "그녀에게 받은 사랑을 증명하며 살겠다. 맹세합니다. 두렵지 않습니다. 그녀를 다시 만나러 가는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opular'


그러면서 "그렇기에 살아있는 동안 지금의 맹세, 다짐 지킬 겁니다. 많이 보고 싶습니다. 엄마 사랑해. 꼭 다시 만나서 날 안아줘. 보고 싶다"라고 적었다.


고경표는 지난달 26일 모친상을 당했다. 당시 JTBC '사생활' 촬영 중이었던 고경표는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어머니의 빈소를 지켰다.


인사이트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