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일 만에 확진자 나온 칭다오 시민 '1090만명' 코로나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라는 중국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시스] 김예진 기자 =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과 관련 약 1090만 명이 핵산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중국 신랑망,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칭다오 당국은 16일 오후 8시 기준 1089만 9914명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제외할 수 있다고 봤다.


앞서 지난 11일 칭다오시에서는 3명의 코로나19 무증상자가 나오면서 중국 내 본토 발병자 56일간 제로 기록이 깨졌다. 이후 12일 9명이 추가로 양성 진단을 받았다.


칭다오시에서 코로나19 양성 진단을 받은 12명은 모두 확진자로 분류됐다. 칭다오 흉부병원과 상당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