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포 VS 포경' 밸런스 게임에 두명의 '미스 맥심'이 만장일치로 내놓은 대답 (영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과거 뭇 남성들의 필수적인 수술로 여겨졌던 '포경수술'이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꼭 필요한 게 아니다는 인식이 대두되며 수술을 받지 않은 남성들도 크게 늘고 있다.


2000년 75%에 육박하던 국내 포경수술 비율은 2011년 25.5%까지 떨어졌다. 


이제 포경수술에 관한 관심은 성관계 시 얼마나 큰 만족을 주느냐로 옮겨지고 있다. 많은 남성이 포경 수술의 여부가 성관계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궁금해한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윈드민 TV WindMin TV'에 공개된 영상이 조금이나마 이러한 궁금증을 풀어줄 듯하다. 


인사이트YouTube '윈드민 TV WindMin TV'


해당 영상에는 2013년 믹스 맥심 김소희와 2015년 미스 맥심 강선혜가 함께 출연해 성관계와 관련한 '밸런스 게임'을 진행했다. 


밸런스 게임이란 한쪽을 선택하기 어렵게 균형을 잘 맞춘 두 개의 질문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으로 최근 SNS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이다. 


이날 던져진 밸런스 게임 질문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건 '노포(포경 수술을 안 한 남자) vs 포경(포경 수술을 한 남자)'이었다. 


이 질문에 두 미스 맥심은 만장일치로 '노포'를 선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윈드민 TV WindMin TV'


강선혜는 "냄새가 있긴 하지만 그건 개인이 청결을 관리를 하면 되는 거고, 한 사람이랑 안 한 사람이랑 비교해 보면 (한 사람이) 좀 둔하다"고 설명했다. 


실제 유럽 비뇨기학 저널 BJU International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포경수술을 하지 않은 남성의 성감이 더욱 높았다. 


1,059명의 포경수술을 받지 않은 남성과 310명의 포경수술을 한 남자를 비교했더니 포경수술을 받은 남성이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귀두 점막이 덜 민감했던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nskyee'


인사이트Instagram 'k_sh93'


단 개개인이 차이가 있고 수술에서의 차이와 표피의 유무 정도, 성기의 외형, 스킬, 정서적 친밀도에 따라 격차가 발생하기 때문에 수술을 받지 않았다고 해서 모두가 성감이 높은 건 아니다. 


한편 해당 영상을 시청한 누리꾼들은 "아빠 따라서 병원 가는 게 아니었는데", "요즘에는 돈가스에 낚이는 애들 없겠지?", "내 의견도 안 물어본 엄마·아빠한테 화가 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윈드민 TV WindMin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