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체 운동 빡세게 했다"며 헬스장서 '가슴 인증샷' 찍은 여성이 공개한 사진 4장

인사이트afamily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특정 부위 근육을 단련한 후 찍는 헬스장 인증샷은 동기 부여의 원동력이 되기도 하고 새로운 자극이 되기도 한다. 


여기 상체 운동 후 자신의 가슴을 당당하게 과시한 여성이 있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어패밀리(afamily)'는 운동 직후 몸매를 과시하며 거울 셀카를 찍은 한 여성의 사진을 소개했다.


사진 속 여성은 사람이 없는 헬스장에서 여러 포즈를 취하며 가슴을 노출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family


그녀는 마치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과시하듯 브래지어를 들어 올려 일부러 한쪽 가슴을 카메라에 담아내려는 듯했다.


금방 상체 운동을 마친 듯 풍만한 가슴과 날씬한 복부 위주로 열심히 찍었다.


열정적으로 자세를 바꿔가며 거울 셀카를 찍는 그녀의 모습은 헬스에 너무 심취한 나머지 부끄럽다는 생각조차 못 하는 것처럼 보였다.


여성은 인터넷상에 사진을 올리며 "나머지 한쪽 가슴을 들어줄 사람을 찾는다"며 도발적으로 말했다. 몸매에 대한 과도한 자부심이 느껴진다.


다행히 주변에 사람은 없지만 이를 목격했다면 아마 입이 떡 벌어질 만큼 충격받지 않을까 싶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로 이 같은 사진이 올라오자 혼자서만 운동하는 개인 공간이 아닌 만큼 이 같은 과한 노출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기도 했다.


너무 과한 자신감이 화를 부른 걸까.


헬스에 심취하는 것도 좋고 개인의 자유가 존중받아야 하는 것도 맞지만 공공예절을 생각해서라도 자중할 필요가 있어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