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5천명' 넘어섰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뉴시스] 배민욱,윤슬기 기자 = 21일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발생해 누적 감염자가 5000명을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서울에서 관악구 소재 사우나, 강남구 대우디오빌 플러스, 동훈산업개발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소규모 집단감염 여진이 계속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서울지역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5008명으로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는 관악구 소재 사우나 2명(누적 11명), 강남구 대우디오빌 플러스 1명(누적 17명), 강남구 동훈산업개발 1명(누적 14명), 양천경찰서 1명(누적 3명), 동작구 요양시설 1명(누적 10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해외접촉 관련 1명(누적 409명), 경로 확인 중은 1명(누적 869명)이 발생했다. 이전 집단감염과 산발적 확진 사례로 구성된 기타는 5명(누적 2492명)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별로는 중랑·노원·은평·구로·동작·서초·송파구 각 1명, 마포·양천·관악구 각 2명 등이다.


자치구들이 이날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노원구에서는 자가격리자 1명 등을 포함해 총 2명(304~305번 확진자)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중계2,3동에 거주하는 304번 확진자는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자가격리를 해오다 12일 증상이 발현됐다. 19일 진단검사를 받은 뒤 20일 양성판정됐다. 이 확진자는 타구 거주 지인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월계2동에 거주하는 305번 확진자는 무증상자이다. 감염경로는 불명으로 현재 확인중인 상태다.


마포구에서는 무증상 확진자 1명을 포함해 총 2명(163~164번 확진자)이 나왔다. 이들은 각각 관내 150번, 162번 확진자와의 접촉을 통해 감염됐다. 164번 확진자의 경우 무증상 확진자이고, 163번 확진자는 15일 증상이 발현됐다.


양천구에서는 양천경찰서 직장 내 접촉과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 각각 1명씩 총 2명(178~179번 확진자)이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신정1동에 거주하는 178번 확진자는 양천경찰서 직장 내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확진자는 20일 양천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21일 양성판정됐다.


신정7동에 거주하는 179번 확진자는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집단감염 관련 환자로, 20일 검사를 받은 뒤 21일 양성판정됐다. 이 확진자의 동거인 2명은 검사중인 상태다.


동작구에서는 지난 18일 터키에서 입국한 구민 1명(217번 확진자)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해외 입국 후 자가격리 중으로 이동동선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관악구에서는 강남구 역삼동 소재 현대벤처벨을 방문한 구민 1명(352번 확진자)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구로구는 관내에서 열린 건축 투자설명회와 관련해 "해당 설명회 참석자 33명의 명단을 파악해 대상자들에게 자가격리와 검체검사를 통보하고 해당 자치단체에도 알렸다"며 "이중 구로구민은 1명이고, 검체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구로구는 "타 지역 주민 중 관내 설명회 참석 외 유의미한 동선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해당 사무실은 현재 폐쇄돼 방역 소독도 완료됐다"고 말했다.


종로구는 지난 17일 확진판정을 받은 다른 자치구 확진자의 관내 동선을 공개했다. 이 확진자는 지난 12~14일 혜화동 소재 혜화아트센터를 각각 오후 4시10분부터 6시30분까지 방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서초구도 지난 18일 확진판정을 받은 관내 183번 확진자의 동선을 밝혔다. 방배2동에 거주하는 183번 확진자는 지난 9일 오후 3시33분부터 42분까지, 12일 오전 11시52분부터 오후 12시2분까지, 17일 오후 4시48분부터 5시13분까지 방배지에프내과의원(동작대로 118)에 방문했다. 당시 확진자와 의료진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이 확진자는 12일과 16일에는 각각 오후 2시31분부터 2시34분까지, 오후 3시29분부터 34분까지 코끼리마트 방배점(방배중앙로30)에 들렀다.


서초구는 또 동작구 210번 확진자의 관내 동선을 공개했다. 이 확진자는 지난 10일 오후 12시부터 4시까지 영앤리치연습실 2호점(동광로 6)에 방문했는데, 확진자는 당시 마스크를 착용했다 미착용했다를 반복했다. 이에 서초구는 해당 장소 동시간대 이용자 중 유증상자는 서초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금천구는 지난 20일 확진판정을 받은 관내 88번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금천구에 따르면 88번 확진자는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14일부터 18일까지 오전 8시부터 12시까지 안양천변 금천교 하부에서 제초작업 등 공공근로에 참여했다.


이에 금천구는 이 확진자와 같이 일한 공공근로 참여자 총 42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검사결과 42명 중 38명은 음성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4명에 대해서는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금천구 관계자는 "검사대상자들은 해당 확진자와 밀접접촉을 한 분들이 아니고 실내에서 같이 머무르거나 한 적이 없다"며 "크게 우려할 만한 사항은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