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광 "날 안달나게 만드는 '밀당 고수'가 이상형이다"

인사이트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엉뚱하면서도 발랄한 면모를 보여준 배우 김영광.


수많은 팬들이 김영광 매력에 퐁당 빠져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그의 이상형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5년 김영광은 MBN스타와의 인터뷰에서 이상형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김영광은 "날 굉장히 안달 나게 만드는 여자"라고 구체적으로 언급해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여성이 자신을 갖고 놀 줄 알아야 매력을 느낀다는 것이다.


김영광은 "밀당을 잘해 날 안절부절못하게 하는 여자도 좋다"라고 덧붙이며 연애관을 밝혔다.


또 그는 "내 말을 잘 들어주면 좋겠다. 내 일과 내 마음을 잘 이해해 주면 더욱 좋다"라고 전했다.


김영광의 이상형을 접한 누리꾼의 반응은 예상대로 뜨거웠다.


이들은 "나 완전 탱탱볼인데", "제가 바로 밀당 고수입니다", "누가 나를 찾네" 등 열띤 반응을 쏟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ksakfn1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