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노래·춤 모두 좋아한다며 '팬 인증'한 문재인 대통령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BTS)의 춤과 노래를 모두 좋아하는 실제 팬이라고 청와대가 20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방탄소년단의 음악을 실제로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예. 노래와 춤 모두를 좋아한다"고 답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의 노래와 춤을 듣고, 보다 보면 경지에 오른 청년들 같다"며 "아이돌 음악은 따라가지 못한 일도 있는데, 방탄소년단의 노래는 들린다. 따라갈 수 있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esBank


그러면서 "바로 그래서 방탄소년단은 노·장·청 팬층이 두터운 것 같다"고 비교적 쉬운 음악이 모두에게 고루 사랑받는 배경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의 실제 음악팬이라는 것을 확인해 준 셈"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전날 BTS가 참석한 가운데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 행사와 관련해 "방탄소년단이 청년 대표로 나서 이정표 없는 아티스트 길을 어떻게 걸어왔는지, 오기와 패기, 열정과 독기로 예측할 수 없는 길을 나섰다는 메시지를 또래 청년들에게 발신하면서 용기를 불어 넣어준 자리"라고 평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