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출산 후 성욕 떨어졌다"…스킨십 거부 이유 듣고 오열한 '애로부부' 홍레나

인사이트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뉴스1] 이지현 기자 = '애로부부' 최현호, 홍레나 부부가 스킨십 고민을 토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전 핸드볼 국가대표 최현호와 아리랑TV 리포터 출신 홍레나 부부가 등장했다.


이날 홍레나는 남편이 스킨십을 너무 싫어하는 탓에 외롭다고 고백했다. 최현호는 부모님 손이 아닌 할머니 손에 자랐던 환경 때문이라고 맞섰다.


홍레나가 키스를 안해서 서운하다고 하자, 최현호는 "표현이 과하니까 그렇다. 적당한 선에서 끝나야 하는데 (키스를 하다 보면) 제 아랫입술을 물고 자더라. 아침에 일어나면 부어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홍레나는 "저한테 중요한 건 터치다. 명품 가방을 천 개 사줘도 사랑으로 안 느껴진다. 물질적인 거다. 야한 거 아니라 쓰다듬고 이런 터치에 사랑을 느낀다"면서 "맨날 자기 마음을 모르냐고 하는데 모르겠다. 그냥 가족이 되어버린 마음이다. 내가 룸메이트냐 아이 키우는 동업자냐 물어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최현호는 제작진의 부부관계 질문에 "한 10개월 전인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에 홍레나는 "완전 문제다"며 "자주 하는 분들이 부럽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또 "너무 거부하니까 애인이 있나 생각한 적도 있다. 이제는 그냥 포기하고 산다"고 덧붙였다.


최현호는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혔다. 그는 "제가 계속 혈기왕성한 줄 아나 보다. 근데 이런 것까지 말해야 하나"라더니 "고환 쪽에 문제가 있었다. 불임이 올 뻔한 적이 있었다. 운동하다 보면 고환에 많은 충격을 받는다. 하루 종일 충격을 받는 느낌이 있다. 너무 창피해서 얘기 못하다가 혼자 병원 가서 검사 받았는데 수술해야 한다더라. 수술하고 나서부터는 (부부관계에 대한 갈망이) 뚝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편으로서 아빠로서 해야 될 일이 너무 많다. 스킨십도 안 좋아하고 스트레스까지 오니까 남성으로서의 기능이 현저히 떨어지더라"고 덧붙였다. 결국 두 사람은 서로에게 이해를 바랐다.


특히 최현호는 출산 과정을 지켜본 게 스킨십이 줄게 된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최현호는 "분만실에는 남자가 좀 안 들어갔으면 좋겠다. 출산 전까지는 여자인데, 그 과정을 함께 보고 하면 너무 신성한 몸이 된다"며 "신비하고 아름다운 장면이면서도 여자에서 엄마가 되는 과정을 남자가 다 느껴야 되는 것"이라고 생각을 전했다.



그래서 부부관계에 대한 욕구가 떨어진다는 거냐라는 아내의 말에 최현호는 "여러 요인 중 하나인 거다"고 답했다.


이에 홍레나는 "그럼 난 이거에 대해서 할 말이 없다. 그걸 되돌릴 수도 없는 거고"라며 다시 서운해 했다. 그는 "이러다 싸울 수도 있으니 넘어가자"라더니 눈물을 흘렸다. 또한 "진짜 자존심 상하고 내가 왜 이런 걸 당하고 살아야 하지 되게 서럽다"고 했다.


영상을 지켜본 '애로부부' MC들은 "남편이 마음으로 먼저 움직여야 할 것 같다", "출산을 어떻게 되돌리겠냐" 등의 의견을 냈다.


결국 에로 지원금 100만 원을 두고 아내 홍레나의 편을 들어줬다. 며칠 뒤 결과를 들은 최현호는 씁쓸해 했고, 홍레나는 "감사하다"며 환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