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시간'마다 아내에 성관계 요구했던 조지환 "'72시간'씩은 참기로 계약서 썼다"

인사이트SKY채널 '애로부부'


[뉴스1] 윤효정 기자 = SKY(스카이) 채널과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32시간마다 부부관계 요구'라는 역대급 고민으로 '속터뷰'에 나섰던 조지환 박혜민 부부가 다시 한 번 등장, 방송 뒤의 후일담을 공개한다.


7일 오후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지난 회 '속터뷰'에서 부부관계를 둘러싸고 솔직하기 그지없는 이야기들을 들려준 조지환 박혜민 부부가 다시 스튜디오를 찾는다.


최근 촬영에서 조지환은 '32시간마다 부부관계 요구'에 대해 주변의 반응이 어땠느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이렇게 화제가 될 줄은 몰랐고,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죄송한 이유에 대해 "형들한테 좀 혼났는데, '아내에게 엄청 혼났다'는 분들이 많았다"라며 "아내들이 '조지환 저 친구는 저렇게 열정적으로 뭔가 해 보려는데, 너는 뭐냐'는 반응을 보였다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줬다.


그러나 막상 박혜민은 "정말 32시간이 맞냐고, 일 하면서 남편 받아주느라고 너무 힘들겠다는 반응이 많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인들의 반응은 상상을 초월할 만큼 뜨거웠다. 박혜민은 "간호사라 수술방에 들어가면 휴대폰을 못 보는데, 메시지가 500개씩 와 있어서 적응이 안 된다"며 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KY채널 '애로부부'


이어 조지환은 "제가 너무 물의를 일으킨 것도 같고, 죄송해서 반성도 많이 했다"며 "새로운 약속으로 '72시간 계약서'를 썼다"고 말하며 자필 계약서를 공개했다. 계약서에는 '72시간 내에 못 참고 요구하면 96시간으로 가차없이 늘어난다', '남편은 넘치는 에너지를 운동 및 기타 여가활동으로 분산한다'는 내용과 함께 지장까지 찍혀 있었다.


조지환은 "진짜 진지하게 쓴 것"이라고 했지만, 박혜민은 "그래 봤자 72시간이면 겨우 3일"이라고 답했다. 조지환은 "저 요새 거실에서 잔다"라며 "이 약속이 과연 지켜질지 한 번 지켜봐 달라"라며 변화를 다짐했다. 제작진은 "한 달 뒤에 체크를 위해 한 번 모실게요"라고 답하며 두 사람의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낭 방송에서는 조지환 박혜민 부부의 등장에 이어, 새로운 '속터뷰' 출연자로는 '사랑과 전쟁'의 주역으로 유명한 여배우 최영완이 결혼 13년차 남편인 연극연출가 손남목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다. 최영완은 초반부터 남다른 '남편 자랑'으로 스타트를 끊었지만, 의뢰인은 남편 손남목 쪽이어서 이들의 사연을 궁금하게 했다.


'19금' 부부토크쇼 '애로부부'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KY채널 '애로부부'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