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암 환자들 위해 정성스레 기른 머리카락 40cm 싹둑 자른 공군 중사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원준 기자 = 공군은 교육사령부 소속 조아란 중사가 소아암 환자를 위해 40㎝가량의 머리카락을 기부했다고 3일 밝혔다.


조 중사는 지난달 14일 소아암 환자 대상 특수가발 제작·기부 단체인 '어머나(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본부'에 소중히 길러온 자신의 머리카락을 기부했다.


조 중사는 우연히 TV에서 소아암 환자들이 수백만원에 달하는 특수제작 가발을 구입 못하는 사연을 접하고 처음 머리카락 기부를 결심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2016년 12월에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자신의 머리카락을 기부했었다. 이번이 두번째 기부인 것이다.


머리카락을 기부하는 과정은 결코 녹록지 않다. 기부를 위해서는 파마나 염색을 해선 안 되고, 모발 길이도 25㎝ 이상이어야 한다. 그동안 조 중사는 건강한 모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매일 세심한 관리를 해왔다.


조 중사는 "병마와 힘들게 싸우는 소아암 환자들에게 작은 희망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정성껏 머리카락을 길렀다"며 "소아암 환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기부를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