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 대통령, '박근혜 레이저' 눈빛 닮아간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닮아간다고 비판했다.


3일 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문 대통령이 의료계 파업 속 간호사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남긴 것을 두고 위와 같은 발언을 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밝힌 상황 인식에 거듭 우려를 표명하고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며 "국민을 이간질하고 상처 주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그는 "(문 대통령이) '레이저'라는 별명이 붙었던 전임 대통령의 눈빛을 닮아간다"며 "청개구리 대통령도 아니신데 말은 국민 통합을 외치면서 행동은 국민을 분열시키는 쪽으로 가시는지 모르겠다. 단언컨대 국가 지도자가 하실 말씀은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의사들이 떠난 의료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는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코로나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 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우시겠느냐"고 말해 야권에서는 이를 두고 "대통령이 간호사와 의사를 갈라치기 해 갈등을 조장한다"며 반발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안 대표는 "대통령의 분노와 질책의 눈빛이 향할 곳은 야당이 아니다. 열심히 일하다가 등 뒤에서 돌 맞고 항의하는 의사들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통령의 눈빛은 대한민국 사회를 좀먹는 부정과 부패, 반칙과 특권을 향해야 한다"며 "정권 내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정권 밖이 아니라 안부터 먼저 들여다보셔야 한다"고 질타했다.


한편 안 대표는 정부의 내년도 예산 편성으로 2년 뒤 국가채무가 1천조 원을 넘어선다는 것에 대해 "아이들이 자라서 버는 돈을 세금으로 다 뜯기면 삶의 의욕이 생기겠느냐"며 "아이들 볼 낯이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정부가 빚을 내서 모든 생색은 다 내고 빚은 미래 세대가 갚게 한다면 그 정부는 '패륜 정부'"라고 일침을 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