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쁘게 일하느라 자식들 '따뜻한 밥 한 끼' 못 먹였다 고백하며 오열한 팽현숙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뉴스1] 윤효정 기자 = 팽현숙이 자식들을 키우던 시절을 떠올리며 울었다.


30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팽현숙 최양락 부부의 딸 하나씨가 출연했다.


이날 최양락이 혼자 있을 때 딸 하나씨가 등장해 부녀가 함께 시간을 보냈다. 한 대학 겸임교수로 일하고 있다는 하나씨는 현재 개명했고 이름은 '윤하씨'라고.


두 사람은 유독 어색해보였다. 최양락은 "하나가 어릴 때는 내가 너무 바빴고, 조금 커서는 유학을 갔다. 다 커서 만난 거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최양락은 딸 하나씨의 나이를 서른이라고 했지만, 서른 둘이었다. 최양락의 무심함에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은 "누구를 만나든 아빠 같은 스타일의 남자를 만나야 할텐데"라고 했고, 하나씨는 미간을 찌푸리며 본심을 드러냈다.


하나 하나 다 어긋났다. 하나씨가 홈카페 영상을 찍으려 하자, 이 문화를 모르는 최양락이 불쑥 말을 걸었다. 하나씨는 "아빠 지금 영상 찍고 있어서 말하시면 안 된다"고 말렸다.


어색함만 커질 때, 팽현숙이 집에 돌아왔다. 이들은 가족앨범을 보며 추억에 잠겼다. 팽현숙이 젊은 시절 사진을 보며 "내가 이렇게 예뻤는데 결혼하고 쭈구리가 됐다. 그게 다 아빠 때문이다"라고 했지만, 딸 하나씨는 "엄마는 지금도 동안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과거 팽현숙이 경영한 카페 사진이 나오자 분위기가 무거워졌다. 팽현숙은 "그 카페에서 우리 아이들이 자라다시피 했다. 아이들이 어리고, 카페 밖이 도로니까 못 나오게 문을 잠그고 비디오를 틀어줬다"라고 했다.


이어 "점심에는 주먹밥을 넣어주고 카페에서 일을 하는데, 집에 가는 길에 딸이 '엄마 금방 한 밥에 된장찌개 비벼 먹고 싶다'라고 하더라. 내가 따뜻한 걸 못 해주니까 그렇다. 손님들에게는 금방 금방 밥을 해주는데 정작 자식들한테는 그렇게 못 해줬다"면서 울었다.


박미선과 김지혜도 눈물을 흘렸다. 박미선은 "일하는 엄마들은 공감할 거다. 전업주부 엄마들처럼 챙겨주지 못 하니까 늘 미안한 마음이 있다. 잘 커주면 너무 고맙다"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은 "나는 많이 못 배우고 부족하지만, 내 자식만큼은 어디에 내놔도 잘 되기를 매일 기도하면서 안 먹고 안 쓰고 그렇게 가르친 거다. 그런데 아이들이 잘 돼서 너무 고맙다. 아이 아빠는 안 도와줬다"라고 말해 '웃픈' 분위기를 만들었다.


박미선은 "이게 개그맨 부부인 것 같다. 보통 사람들이면 이혼하고도 남을만한 상황을 웃음으로 만들잖나"라고 했다.


팽현숙은 딸에게 결혼에 신중하라며 "너 프리하게 살아라"고 했다. 이어 최양락에게 "딸이 당신같은 사람 데려왔으면 좋겠어?"라고 물었다. '아빠 같은 사람 만나라'던 최양락은 질문이 끝나기 무섭게 "미쳤어? 절대 안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