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인' 엄마에 한국 떠나라는 악플 많았다며 눈물 쏟은 '리틀 싸이' 황민우

인사이트MBN '보이스트롯'


[뉴스1] 이지현 기자 = '보이스트롯' 황민우가 눈물을 흘렸다.


14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트롯'에서 황민우는 박희진과 3라운드 미션인 '1 대 1 데스매치'를 벌였다.


무대를 마친 황민우는 공연장을 찾아온 엄마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황민우는 "사실 엄마가 베트남 분이시다"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보이스트롯'


이어 "'리틀 싸이'로 활동할 때 악플을 많이 받았다. 저한테 악플 다는 건 괜찮은데 엄마한테 베트남 사람이라고 심한 말을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황민우는 "마음이 굉장히 아팠다. 엄마한테 너무 미안했다"고 고백하며 울컥했다. 


이를 지켜보던 황민우의 엄마도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황민우는 "엄마.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할 테니까 지켜봐 줘. 사랑해"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날 미션 결과, 황민우는 박희진을 꺾고 4라운드에 진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보이스트롯'


인사이트YouTube 'officialpsy'


※ 관련 영상은 1분 31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