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복구 성금 모으자더니 깜빡하고 '봉투' 안 챙겨 나온 이해찬 민주당 대표

인사이트KBS '수해 극복 우리 함께'


[뉴시스]정진형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KBS 생방송에 출연해 전국적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을 기부하는 과정에서 봉투를 찾지 못하는 머쓱한 상황을 겪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KBS 1TV 특별 생방송 '수해 극복 우리 함께'에 출연해 "재해복구 대책비가 너무 오래 전에 설정된 것이라서 현실성이 없다. 이를 지금의 두 배 정도로 올리려고 정부와 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은 어려울 때일수록 연대하는 좋은 전통을 갖고 있다"며 "코로나 극복도 우리는 함께했기 때문에 일찍 극복할 수 있었다. 이번 재해도 함께 해서 극복하는 데 동참하는 것이 중요하고 당과 정부도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이해찬 더불어민주당대표 / 뉴시스


KBS '수해 극복 우리 함께'


이어 성금함에 준비한 봉투를 넣기 위해 양복 상의 안주머니에 손을 집어넣었지만 봉투를 찾지 못했다. 이 대표는 재킷 양편 주머니를 모두 뒤져봤지만 봉투 대신 휴대폰만 나오자 머쓱한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진행자가 "준비가 되는 대로 다시 넣어달라"면서 상황을 수습했고 이 대표는 발걸음을 돌렸다. 이 대표는 성금 봉투를 갖고 갔지만 당황해 찾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봉투를 찾은 이 대표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 다음 순서로 다시 나와 "아주 지금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가 함께 극복하는 좋은 선행을 만드는 데 함께하겠다"고 말한 뒤 성금함에 봉투를 넣었다.


민주당 관계자는 뉴시스에 "안주머니에 봉투를 갖고 갔지만 바로 찾지 못한 듯 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