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세계 첫 코로나19 백신 최소 1만 2,000원에 수출한다"

인사이트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 모스크바 니콜라이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학 및 미생물학 센터


[뉴시스] 신정원 기자 =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인, 2회분을 최소 1만원대에 수출할 계획이다.


12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백신 생산 업체인 러시아 제약사 알-파름(R-Pharm)의 알렉세이 레픽 이사회 의장은 전날 자국 뉴스 TV채널 '러시아 24(Russia 24)'와의 인터뷰에서 "해외수출용 코로나19 백신 (1인) 2회분 추정 가격은 최소 10달러(약 1만1800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처음에는 꽤 비쌀 것 같다"며 "생산량이 충분히 늘어나면 백신은 더 저렴해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11일 화상 내각회의에서 이 같은 사실을 공표했다. 지난 1957년 옛 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을 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러시아는 이르면 이달 말 백신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그러나 국제적으론 스푸트니크가 후보 약물의 안전성을 검토하는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을 마치지 않았다며 효능과 안전성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