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LG화학 화재 발생해 '유독성 물질' 누출 의심···근로자 긴급 대피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구미현 기자 = 14일 오전 10시 44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LG화학 공장에서 화재로 인한 유독 화학물질이 유출돼 출동한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사고로 현장 근로자들이 모두 대피했으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출된 물질은 '2-클로로-N-(시아노-2-2티엘닐메틸)-아세트아미드[CCTA]'로 유독 화학물질의 한 종류다.


이 물질은 피부와 접촉하면 심한 자극을 일으키거나 알레르기성 피부 반응을 일으키는 등 인체에 유해하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유출된 화학물질 연기는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울주군은 오전 11시 26분께 "화학물질 누출이 의심되니 실내로 대피하고, 차량은 이 지역을 우회하라"는 긴급재난 문자를 보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