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 여파"···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0%대 붕괴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가 10개월 만에 40%대가 무너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되면서 고스란히 지지율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부정 평가자들 가운데 '부동산 정책'을 부정평가 이유로 가장 많이 꼽았다.


한국갤럽은 8월2주차(11~13일)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응답자 가운데 39%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전주 대비 5%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취임 후 최저치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전주 대비 7%포인트 급등해 53%로 집계됐다. 이는 취임 후 최고치다. 어느 쪽도 아니다는 평가 보류는 3%, 모름·응답 거절은 5%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 1월부터 8월까지 긍·부정률이 40%대에 머물며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을 보이다가 조국 장관 사태를 거치면서 10월 셋째 주(39%·53%) 취임 후 긍정률 최저치를 찍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급증했던 2월 4주차부터 하루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까지 줄었던 5월 1주차까지 긍정률(42%→71%)이 지속 상승했다.


이후 점진적으로 하락해 7월 2주차부터 지난주까지 40%대를 기록했다. 부동산 논란이 두 달여 가까이 지속되면서 조국 사태 이후 10개월 만에 다시 지지율이 40%대 밑으로 내려앉았다.


한국갤럽은 "이번 주 대통령 직무 긍정률 하락폭은 30대(60%→43%), 지역별로는 서울(48%→35%) 등에서 상대적으로 컸다"며 "30대는 전월세 거주·생애 최초 주택 실수요자 비중이 크고, 서울은 전국에서 집값과 임대료가 가장 비싼 지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6·17, 7·10, 8·4 대책, 임대차 3법·부동산 3법 국회 본회의 통과에 이르기까지 최근 두 달간 부동산 문제에 집중해왔지만, 집값과 임대료 상승 우려감은 여전히 크다"며 "이러한 가운데 문 대통령의 '집값 상승세 진정' 발언, 청와대 다주택 고위 참모진 논란 등은 부동산 시장 안정을 바라는 이들에게 적잖은 괴리감 또는 실망감을 안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긍·부정률 차이는 14%포인트로 크게 벌어졌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38%·46%, 30대 43%·47%, 40대 47%·46%, 50대 36%·61%, 60대 이상 33%·62%였다. 40대를 제외하고 전 연령층에서 부정률이 긍정률을 앞섰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4%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90%가 부정적이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률이 앞섰다(긍정 22%, 부정 62%).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 '부동산 정책'(35%)을 가장 많이 꼽았다. 6주째 부동산 문제가 부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라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8%), '독단적·일방적·편파적', '북한 관계', '인사(人事) 문제'(이상 5%) 등의 지적이 뒤따랐다.


반면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들은 '코로나19 대처'(24%)를 1순위로 꼽았다. '전반적으로 잘한다',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이상 8%), '부동산 정책'(7%), '복지 확대'(6%), '서민 위한 노력',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