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직원 모임 관련 코로나 확진자 '11명'으로 늘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뉴시스] 배민욱 임재희 기자 = 롯데리아 직원 모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서울시, 광진구 등에 따르면 오후 6시 기준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인 롯데리아 점장과 직원 등 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점 점장 등 롯데리아 직원들은 지난 6일 오후 3시18분부터 5시25분까지 롯데리아 군자역점에 모여 회의를 열었다. 당시 회의에는 1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회의를 마친 뒤 오후 5시29분부터 7시까지 능동로의 한 족발집에서 식사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식사 후 이들은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이동해 오후 7시6분부터 9시4분까지 머물렀다. 치킨뱅이 능동점에서는 인원이 추가돼 19명이 참석했다.


방대본은 "장시간 모임 동안 마스크 미착용이 위험 요인"이라며 "감염 경로 및 접촉자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서울시는 6일 오후 5시부터 7일 새벽 2시 사이 해당 치킨집 방문자는 증상이 있으면 검사를 받아 달라고 요청했다.


감염 경로와 관련해 방대본 관계자는 "현재 다른 집단발생과 연관성이 확인된 것은 없다"며 "고양시 교회와 관련성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른 집단감염과의 연관성이 없는 이른바 '깜깜이' 집단감염 사례다.


참석자 가운데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지난 11일 확진됐고 같은 날 서울에서도 이후 모임 참석자들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이날 낮 12시까지 7명(서울 4명, 경기 3명) 이후 서울에서 3명이 추가로 확진된 데 이어 1명이 더 늘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모임에 다수의 인원이 참여한 만큼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는 역학조사를 통해 당시 모임에 참석한 인원, 접촉자, 의심증상자 등 정확한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6일 오후 5시부터 7일 새벽 2시까지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 방문자는 유증상시 서울시 관내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진구도 같은 시간 '치킨뱅이 능동점' 방문자는 유증상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확진자 발생 소식에 롯데리아는 종각역·회화·군자역·서울역사·숙대입구역·건대역·소공2호점 등 7곳의 영업을 중단하고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