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여자친구의 신체를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한 현직 경찰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박홍식 기자 = 잠자는 여자친구의 신체를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한 30대 현직 경찰관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10일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고령경찰서 A(31) 순경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일행 4명과 구미시 모처에서 술을 마신 뒤 여자친구 B씨의 숙소로 함께 이동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자신의 휴대폰을 이용해 술에 취해 잠자고 있던 B씨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범행은 이를 목격한 일행 중 한 명이 9일 오전 1시께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A씨 휴대폰을 압수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