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인 내일(11일)도 전국에 최대 200mm '물폭탄' 떨어져 신발 다 젖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한유주 기자 = 월요일인 10일 오후 한반도에 상륙한 5호 태풍 '장미'에 동반된 비구름이 정체전선(장마전선)과 만나 전국 곳곳에서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겠다.


태풍 장미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오후 6시 이후에는 정체전선(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10분을 기해 서울 서북권과 경기도 일부지역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울·인천·경기도와 서해5도에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태풍 장미의 영향을 직접받는 경상 동해안과 강원남부 동해안에는 바람이 35~60km/h(10~16m/s), 순간풍속이 90km/h(25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장미는 오후 6시 이전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돼 세력이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위험시기에 드는 오후 6시까지는 입간판이나 천막, 비닐하우스, 광안대교, 거가대교 등의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태풍의 영향권에 벗어난 이날 오후 9시부터 중부지방과 전북 지역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다음날 오전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10일 오전 태풍 '장미' 북상 중인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인근 해상 모습 / 뉴스1


11일까지 경기남부와 강원남부, 충청도, 전북은 50~150㎜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많은 곳은 200㎜ 이상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북부, 전남, 경상도,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 독도는 11일까지 30~80㎜의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장맛비의 영향으로 습도가 높아진 가운데 온도까지 올라가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서울과 경기남부, 충남, 남부지방, 제주도를 중심으로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