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복구·수재민 돕기 위해 '2천만원' 쾌척한 '천사' 박보영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박보영이 수해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보냈다.


10일 뉴스1 취재 결과, 박보영은 이날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000만 원을 기부했다.


박보영은 최근 전국적으로 발생한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 및 수재민 지원 등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지난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000만 원을 기부했던 박보영은 이번 여름 발생한 수해 피해 복구를 위해서도 성금을 쾌척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박보영은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가제) 촬영을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피데스스파티윰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