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 '동물의 숲' 등으로 2개월 만에 순익 1조2000억원 벌었다

인사이트한국 닌텐도


[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게임업체 닌텐도(任天堂)의 2분기(4~6월) 최종 순익이 전년 동기 대비 6.4배나 늘었다.


6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닌텐도는 이날 2분기 연결 결산을 발표하고 최종 순익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4배인 1,064억 엔(약 1조2,000억 원)이라고 밝혔다.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5.2배인 1,447억 엔이었다. 매출은 3,581억 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2배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외출 자제가 확산하자 가정용 게임의 수요가 증가한 덕을 봤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모여봐요 동물의 숲' 출시 날 길게 늘어선 모습 / 사진=인사이트


가정용 게임기 닌텐도 스위치나 지난 3월 발매한 인기 게임 소프트웨어 '모여봐요 동물의 숲' 등의 판매가 호조였다.


한편 닌텐도는 한국에서 유니클로 등과 달리 일본불매 운동을 비껴간 기업으로 눈총을 받은 바 있다. 게임 동물의 숲이 한국에서도 유행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한국 닌텐도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