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난리인데 여행 가라고 떠밀더니 확진자 폭증한 일본 상황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에서 정부의 여행 장려 정책인 'Go To 트래블'이 시행된 지 2주가 지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주간 기준 2.4배 증가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6일 보도했다. 다음 주 우리나라의 추석에 해당하는 명절 오봉(お盆)을 앞두고 지역 간 이동을 통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지난 4일 기준 직전 일주일과 비교했을 때 총 2.4배나 늘어났다.


아사히가 지방자치단체의 발표를 바탕으로 집계한 바에 따르면 7월 15~21일 전국의 1주일 하루당 신규 감염자 수 평균은 546명이었다.


일본 정부의 여행 지원 캠페인 'Go To 트래블'은 감염자 급증이 계속되던 7월 22일 시행됐다.


gettyimages


gettyimages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7월 29일~8월 4일은 1305명으로 급증했다.


'Go To 트래블'은 시행 전부터 잡음이 많았다. 7월 초부터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었기 때문에 지역 간 이동을 부추기는 정책에 대해 일부 지방자치단체 수장들은 정책 반대를 외쳤다.


당시 도쿄(東京)도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이 폭증했기 때문에 정부는 시행 전날에서야 도쿄를 정책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때 이른 여행 지원책 시행이 결국 역효과를 부른 셈이다. 게다가 다음 주에는 명절도 앞두고 있어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진다.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문은 "정부가 관광 지원책 Go To 트래블을 추진하고 오봉 귀성도 시작되는 가운데 여행과 귀성이 감염 확산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각지에서 일어나고 있다. 지자체가 확인한 감염 사례를 보면 지역을 건너는 사람들의 왕래와 감염 방지를 양립하는 것의 어려움이 부상한다"고 분석했다.


일본은 다음 주 오봉 명절 기간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일률적으로 귀성 자제 요청을 내리지 않을 방침이다. 다만 대규모의 회식 등 모임을 삼가는 등 대책을 철저히 하고 고령자로 감염 확산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정부와는 달리 일부 지자체들은 귀성을 자제하고 신중히 검토해 달라고 잇따라 호소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오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5일 기자회견에서 6일부터 독자적인 긴급사태 선언을 내린다고 밝히고 불필요하고 급하지 않은 귀성과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구마모토(熊本)현도 지난 4일 위험 수준 5단계 가운데 가장 높은 '특별 경보'로 끌어올렸다. 가바시마 이쿠오(蒲島郁夫) 지사는 "최고의 위기적인 상황이다. 가족과 친척, 친구에 대해 우리 현(県)으로 귀성하는 것을 삼가해 달라고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후쿠이(福井)현 스미모토 다쓰지(杉本達治) 지사도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도쿄도에서 귀성은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