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특히 힘들다"며 무명시절 '택배 기사' 했다고 고백한 영탁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뉴시스] 이수지 기자 = 트로트가수 영탁이 과거 택배 일을 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영탁은 2일 방송된 TBS FM 라디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지상 주차요원으로 일하는 한 청취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에 영탁은 "덥고 습한데다 마스크까지 끼고 일하려니 참 고역"이라며 청취자 사연에 공감하며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zerotak2'


영탁은 "나도 택배 일을 했었는데, 여름이 특히 고되더라"며 "힘들어도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주시는 분들 덕분에 힘을 냈다"고 밝혔다.


이어 "요즘도 택배 기사님들이 오시면 집에 있는 음료 하나라도 건네려고 노력한다" 전했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오후 2시~4시 방송된다. 영탁은 현재 매주 일요일 낮 2시 10분에 방송하는 '음악 반점' 코너에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