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천호진, 드디어 친동생 이정은 찾았다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뉴스1] 이아영 기자 = '한다다' 천호진이 진짜 동생 이정은을 찾았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연출 이재상)에서는 송영달(천호진 분)과 강초연(이정은 분)이 재회했다.


이날 송영달은 송서진(안서연 분)이 가진 손수건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송영달은 홍연홍(조미령 분)에게 "네가 준 것이냐"고 물었지만 홍연홍은 손수건을 알지 못했다. 


당황한 홍연홍은 "아닌 것 같다. 오빠가 잘못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송영달은 의심을 멈추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장옥자(백지원 분)는 몰래 형제들을 불러내 홍연홍이 사채업자를 은밀히 만났으며, 통화할 때 '엄마'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전했다. 


송다희(이초희 분)는 자기도 들은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송가희(오윤아 분)는 "여러 가지로 이상하다. 말 앞뒤가 안 맞고 아버지랑 닮은 게 하나도 없다"고 의심했다. 


송나희(이민정 분)는 처음 유전자 검사를 칫솔로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건 정확하지 않다"며 다시 검사하자는 의견을 냈다.


형제들은 홍연홍 몰래 유전자 검사를 다시 하기로 했다. 송다희가 홍연홍 방에 들어가 머리카락을 가져왔다. 홍연홍은 시장 상인들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였다. 시장 상인들은 홍연홍을 믿고 가게 보증금까지 빼서 투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홍연홍은 사기 행각을 마치고 도망가기 위해 짐을 싸뒀다. 송영달은 홍연홍에게 자기 동생이 어릴 때 좋아했던 빵을 사주며 어린 시절 기억이 나지 않느냐고 물었다. 송영달은 이상한 기분을 지우지 못했다.


송영달은 송서진에게 손수건을 받은 곳에 가자고 했다. 송서진은 강초연의 김밥 가게 앞으로 갔다. 이때 시장 상인들은 송영달에게 달려가 홍연홍이사기를 쳤다며 어디 있냐고 물었다. 


홍연홍은 송영달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 시장 상인들은 송영달에게 "회장님 보고 한 것이나 마찬가지다"라며 송영달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송나희는 장옥자에게 유전자 검사 결과를 전했다. 송영달과 시장 상인들은 경찰서에 신고했다. 홍연홍은 이미 도망간 이후였다. 


홍연홍은 어머니가 입원해있는 병원에 갔다. 그곳엔 강초연이 먼저 와서 홍연홍의 어머니를 친어머니처럼 돌보고 있었다. 병실 밖에서 이 모습을 바라본 홍연홍은 놀라고 당황했다.


홍연홍은 다시 집으로 돌아와 무릎을 꿇었다. 송준선(오대환 분)은 도망가려는 사채업자들을 붙잡았다. 송영달은 강초연이 있는 절로 달려갔다. 


홍연홍은 강초연에게 전화해 모든 사실을 밝혔다. 송영달과 강초연은 "영숙아" "오빠"라고 부르며 눈물로 재회했다. 송영달은 "미안하다. 오빠가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Naver 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