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맨유 싹다 제치고 세계 최고로 가치 높은 축구팀 선정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스1] 김도용 기자 =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전 세계 축구 팀 가운데 가장 가치가 높은 팀으로 평가됐다.


레알 마드리드는 1일(한국시간)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전세계 스포츠 구단을 대상으로 가장 가치가 높은 팀 50개를 선정한 가운데 42억4000만달러(약 5조500억원)로 전체 6위에 올랐다.


전 세계 축구 구단과 미국 외의 스포츠 구단들 가운데 가장 높은 평가다.


지난 5월 회계 컨설팅 회사인 KPMG의 보고서에 따르면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2015-16 시즌부터 3시즌 연속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달성, 수입이 크게 늘었다. 또한 상업적 수익도 증가, 유럽에서 가장 가치 있는 구단으로 뽑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레알 마드리드의 '라이벌' 바르셀로나(스페인)는 40억2000만달러(4조7880억원)로 전체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축구 팀에서 두 번째로 가치가 높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38억1000만달러(4조5380억원)로 전체 10위를 차지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강호 바이에른 뮌헨은 30억2000만달러(약 3조6000억원)로 전체 24위에 자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시티는 26억9000만달러(약 3조2030억원)로 34위, 첼시는 25억8000만달러(약 3조700억원)로 37위, 아스널은 22억7000만달러(약 2조7030억원) 47위를 마크했다.


한편 1위는 미국프로풋볼(NFL)의 댈러스 카우보이스가 55억달러(약 6조5500억원)로 차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