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게 번 '알바비' 100만원 코로나 성금으로 쾌척한 19살 고등학생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재광 기자 = 충북 영동군은 28일 영동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장민섭(19)군이 아르바이트를 해 모은 100만 원을 '레인보우 행복나눔'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장 군은 청과상회 등에서 상하차 작업을 도우며 틈틈이 아르바이트를 해 모은 돈을 코로나19 성금으로 쾌척했다.


영동고 학생회장을 맡아 궂은일을 도맡아 하고, 학업에 열중하며 주위 어려운 친구를 챙기는 모범적인 학생으로 알려졌다.


장 군은 "작은 정성이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 주민을 돕기 위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려고 성금을 기탁했다"며 "활기차고 건강한 영동의 모습을 되찾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영동군 희망복지지원단은 장 군이 기탁한 성금을 생활지원 용도로 관내 취약계층,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