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북한 금강산·백두산 물과 남한 쌀·의약품 물물교환해야"

인사이트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 뉴스1


[뉴스1] 최소망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남북간 '작은 교역'(물물교환)을 언급하며 "금강산과 백두산의 물, 대동강의 술을 우리의 쌀이나 의약품과 교역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이틀 앞둔 이날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벌크캐시(대량현금) 문제들이 제재와 관련해 늘 직접적인 제약 조건들로 작용해 물물교환 방식으로, 새로운 상상력으로 뛰어넘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먹는 것, 아픈 것, 죽기 전에 보고 싶은 것 등 인도적 교류협력 영역에서부터 작은 교역 추진해봤으면 좋겠다"면서 '금강산의 물, 우리의 쌀' 등을 언급하며 "물건 대 물건으로 교역부터 시작해 상황과 조건이 개선되면 더 큰 교역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뉴스1


이 후보자는 오는 8월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선 "통일부의 입장이 아닌 개인적인 입장으로서는 연기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면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이어 "그러나 장관 후보자로서 국방부의 견해를 간접적으로 청취해 보면 전시작전권 반환과 관련해서 이미 IOC(기본운용능력)가 진행됐고 FOC(완전운용능력)를 거쳐 FMC(완전임무수행능력)로 가는 현실적인 요구가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현실적인 제약 요건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국방부의 요구(니즈), 코로나19 확산 상황 그런 것들을 모두 감안해 전략적으로 유연하게 판단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대동강맥주 / 뉴스1


이 후보자는 '한미워킹그룹'과 관련 "우리 스스로 독자적으로 판단해서 할 수 있는 것과 워킹그룹을 통해서 해야 하는 건 구분해서 해야 한다는 게 일관된 판단"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이 후보자는 아들의 병역 면제·유학 자금 출처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 "어느정도 규명했고 불식됐다"면서 "나와 아내, 아들과 관련한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 담담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자는 아내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 "아내는 내 정치(생활)와는 다르게 아주 훌륭한 NGO(비영리기구) 활동가"라면서 "(아내와 관련해)선입견 편견을 빼고 매우 객관적으로, 아내 활동에 대해 좀 더 진지하고 따뜻한 시선으로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지난 2019년 대북식량지원 쌀포대 관련해 질의 중인 자유한국당 유기준 전 국회의원 / 뉴스1


이 후보자는 취임 후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을 '북한과의 대화 복원'으로 꼽고 "이후 인도적 교류 협력 추진, 남북 간 합의를 이행해가는 순서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 후보자는 '통일부의 위상과 역할'에 대해서는 "통일부에 아주 대담한 변화를 추진하겠다"며 "남북관계 발전에 있어서 공식적이고 공개적이고, 대중적인 영역에서 통일부가 중심이라는 확고한 위상과 역할을 정립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또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 "고령자의 경우 개별 방문을 추진해 볼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오래 전 부터 했다"면서 "그것이 금강산에서 먼저 이뤄졌음 좋겠고 금강산이 안되면 판문점에서 아주 소규모라도할 수 있도록 이러한 정책을 (북측에)제안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