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상급 걸그룹 'AKB48' 멤버, 코로나19 양성 판정

인사이트Twitter 'AKB48Spotting'


[뉴시스] 이재우 기자 = 일본 인기 아이돌그룹 AKB48 멤버인 다키타 카요코(田北香世子·23·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KB48 멤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일 AKB48 공식 블로그와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AKB48 소속사는 이날 오후 22시 30분께 공식 블로그에 다키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AKB48 소속사에 따르면 다키타는 지난 9일 코로나19 주요 증상 중 하나인 고열이 발생했다.


다만 당일 체온이 37.2도가 올라갔지만 다음날 정상 체온으로 회복됐고 외출을 자제하고 타인과 접촉을 하는 등 자체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에 유지했다고 소속사는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AKB48Spotting'


다키타는 지난 11일 코로나19의 또 다른 증상인 미각과 후각 상실 증세를 느꼈고 18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는 1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소속사에 보고했다.


소속사는 다키타가 지난 4월 이후 외출을 수반하는 활동을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AKB48 멤버인 다츠야 마키호(達家真姫宝)가 지난 2일 다키타와 개인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보건소 지시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했다. 다만 다츠야는 별다른 증상이 없는 상태라고 했다.


아울러 이달 중 다키타 또는 다츠야와 접촉한 AKB48 멤버 또는 소속사 직원 등은 없다면서 다른 멤버의 활동을 기존 일정대로 수행될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AKB48Spotting'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