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면 최대 사망 이르는 '일본뇌염 모기', 충남서도 발견

인사이트일본뇌염 모기 / 뉴스1


[뉴스1] 이봉규 기자 = 충남에서 일본뇌염을 일으키는 매개 모기가 올해 처음 발견돼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은 일본뇌염 매개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를 발견, 해당 방역 당국에 통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한 작은빨간집모기는 지난 15일 예산지역에서 채집한 모기 500여마리 중에서 확인했다.


도 보건환경 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도내 첫 출현 시기는 지난해보다 한달 정도 빠르다. 최근 고온다습한 환경지속 등 산란조건이 좋아졌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일본뇌염은 모기가 전파하는 인수공통 바이러스성 감염병으로 7∼14일의 잠복기를 가지며 감염자의 95% 이상은 무증상자로 자신도 모르게 지나가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으로 끝난다.


다만 바이러스가 뇌로 침범하면 고열과 함께 경련, 의식불명, 혼수상태로 진행되며 이 중 30%는 사망하고 회복되더라도 여러 가지 합병증에 시달릴 수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일본뇌염은 적절한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백신 접종으로 감염을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각 가정에서는 기피제 및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간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