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어 죽겠는데 스포 안 하려고 3개월간 영통·카톡만 했다는 '하시3' 김강열♥박지현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하트시그널 시즌3' 김강열과 박지현이 '스포일러'를 하지 않으려고 지난 3개월간 영상통화만 하며 보고 싶은 마음을 달랬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김강열과 박지현이 3개월 만에 다시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두 사람은 최종 선택에서 커플이 됐다. 이날 두 사람은 "스포일러 방지를 위해서 3개월간 만나지 않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박지현은 "프로그램 특성상 결과가 대중들에게 공개되면 안 되니까 숨어서 연락을 해야 했다. 영상통화 등 메시지만 자주 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이어 "연락만 하다 보니 되게 이상한 느낌이었다. 해외에 떨어져 있는 느낌이었다"라고 웃어 보였다.


김강열 역시 다시 만난 박지현과 진짜 데이트를 하고 싶어 하는 듯 보였다. 그는 "이제 방송도 끝났으니 자주 보자. 빨리 여기서 벗어나자"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지현이 김강열을 최종 선택한 이유도 그려졌다.


박지현은 "말 그대로 나가서 연애를 하고 싶었다. 강열 오빠랑 데이트를 되게 여러 번 했는데 같이 있는 순간들이 즐겁고 좋았다. '이 사람이랑 만나면 되게 재밌겠다', '재미있는 연애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이어 "강열 오빠는 다시 못 보게 되면 너무 아쉬울 것 같았다"라는 속마음도 덧붙였다.


한편 김강열과 박지현은 시그널 하우스에서 한 달간 수없이 데이트를 하면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최종 선택하며 마음을 드러냈으나, 방송 결과를 노출시키지 않기 위해 지난 3개월간 영상 통화와 메시지만 하며 보고 싶은 마음을 꾹 참아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