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모든 시민에게 2차 긴급생계자금 지급…1인당 10만원

인사이트권영진 대구시장 / 사진 = 뉴시스


[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지 150일째인 16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이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들의 어려운 경제환경 극복을 위한 2차 긴급생계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먼저 지급된 1차 긴급생계자금과 정부긴급재난지원금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어려운 시민의 삶에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전 시민에게 2차로 생계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2차 긴급생계자금은 대구시 재난대책비와 정부긴급재난지원금 지방비 매칭 잔액은 물론 남아있는 재난·재해기금을 총 동원하고 고강도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시비 1918억원, 국비 512억원 등 총 2430억원 규모다.


구체적 지원 규모는 코로나19서민생계지원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지만 대구시의 현재 계획은 미성년자를 포함한 전체 시민 1인당 10만원으로 계산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권 시장은 “지난 1차 생계자금이 코로나19로 인해 급격하게 어려워진 가구를 지원하기 위함이었다면, 이번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역경제 전반에 발생한 충격을 완화하고 시민 여러분께 작은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전 시민에게 골고루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서민생계지원위원회를 통해 시민사회의 충분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구체적인 지원방법 및 절차를 마련하고 1차 지급시 발생한 우려사항을 보완해 시민 여러분께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예산사정이 넉넉지 못해 시민여러분께서 만족하실만한 수준이 아닐 수도 있다”며 “하지만 대구시민이 눈앞에 있는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계기가 되고, 누군가가 또다시 희망의 씨앗을 틔울 수 있다면 그것으로도 충분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2차 긴급생계자금을 통해 소비절벽으로 인해 급격하게 위축된 경제상황을 회복하고 공동체의 연대와 협력의 힘을 모으는 사회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대구시는 지난 5월 초 대구시는 1차 긴급생계자금을 지급하면서 중위소득 100%이하 세대에게 1인 가구 50만원에서 5인 가구 90만원까지 지급하고 정규직 공무원, 교직원, 공공기관 임직원들은 대상에서 제외했다.


그 결과 대구시는 43만4000여 가구에 2750억원을 지급했으며 이의신청 등 추가 금액을 감안하면 2850억원까지 집행된 것으로 추정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