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인 2차 피해 중단돼야"…박원순 논란에 침묵하던 여가부, 뒤늦게 대책 마련

인사이트여성가족부 / 뉴시스


[뉴시스]김정현 기자 = 여성가족부(여가부)는 14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했던 전직 비서에 대한 2차 피해가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대한 점검에 나선다. 또 시의 요청이 있을 경우 조직문화 개선도 지원한다.


여가부는 이날 오후 박 시장 사건 관련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여가부는 "고소인은 인터넷 상에서의 피해자 신분 노출 압박, 피해상황에 대한 지나친 상세 묘사, 비방, 억측 등 2차 피해의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이 같은 상황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우리 사회가 같이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 뉴시스


인사이트故 박원순 서울 시장 / 뉴시스


또 "현재 이 사건의 피해 고소인은 피해자 지원기관들의 지원을 받고 있다"며 "지원기관 협력체계를 통해 추가로 필요한 조치들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법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서울시에 재발방지대책을 수립·시행토록 하겠다. 여가부에 이를 제출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여가부는 "서울시가 요청할 경우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컨설팅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종합지원센터는 직장 내 성희롱,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를 지원하고 사건처리와 조직문화 개선을 담당한다.


여가부는 "고소인이 겪고 있을 정신적 충격과 어려움에 공감한다"며 "안전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