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서 장난친 아이들 때문에 7,700만원짜리 유리성이 파괴됐다

인사이트Twiiter 'arribasbrothers'


[뉴시스] 오애리 기자 = 중국 상하이 유리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 유리성이 아이들의 장난에 부서졌다. 이 작품의 가격은 약 45만 위안(약 7745만 원)으로 평가되고 있다.


14일 중국 CGTN은 최근 상하이 유리박물관에서 어린이 두 명이 장난치다가 쇼케이스를 쓰러뜨리면서, 안에 전시돼 있던 유리성 작품 '팬터지 캐슬'이 부서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 작품은 스페인 유리공예가 미겔 아리바스의 작품으로, 디즈니월드 리조트에 있는 신데렐라 성을 모티프로 한 것이다. 제작에만 500시간이 들어갔다.


아리바스는 전 세계 디즈니랜드 내에 유리 및 크리스탈 숍을 두고 있는 세계적인 작가이다. '아리바스 브라더스'란 공방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상하이 유리박물관 개관 5주년이었던 2016년에 이 성을 축하선물로 기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iter 'arribasbrothers'


유리성의 무게는 약 60kg이며, 첨탑은 순금으로 만들어져 있다.


박물관 측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5월 30일에 일어났다. 어린이 2명이 복도에서 장난치며 놀다가 전시물 앞에 세워져 있던 차단 시설을 넘어가 넘어지는 바람 유리성이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첨탑 하나가 부서졌고, 다른 곳들도 부서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물관은 작가에게 접촉해 수리를 요청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해외여행이 어려워 언제 수리가 이뤄질지는 불확실하다.


박물관은 이 작품의 전시가 불가능해진 데 대해 관람객들에게 사과하면서, 전시실 내에서 뛰거나 보호용 차단시설을 넘어가는 등의 행동을 하지 말아달아고 요청했다.


한편 두 어린이의 부모는 사고에 사과하고, 수리를 위한 금전적 책임을 지켰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